“기무사령관, 국방장관 패스…우병우에 군피아 문서 직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국군기무사령부 조현천 사령관이 군피아 관련 내부 문서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직보한 의혹이 제기됐다고 26일 국민일보가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같은 내용은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측에서 공개했다. 김 의원 측에 따르면 김 의원이 입수한 ‘F-X 시설사업 로비실태’ 대외비 문건이 한민구 국방부 장관을 거치지 않고 우 전 수석에게 직접 보고됐다. 이 문서는 지난 2015년 군피아가 정부의 차세대 전투기(F-X) 시설사업 수주 관련 로비 의혹을 다루고 있다. 기무사의 내부 문서다.


6장 분량의 이 문서에는 당시 F-X 시설사업에 참여한 대형 건설사 컨소시엄의 로비 실태와 청와대 등 각 부처의 대응전략이 담겨 있다. F-35 전투기의 정비소 및 격납고 등 수용시설(2360억원) 수주를 위한 대기업의 로비 정황이 상세히 담겼다.

국내 굴지의 대기업이 포함된 2개 컨소시엄은 F-X 시설사업 수주를 위해 전직 장성 및 영관급 장교를 추가 영입, 로비에 활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국방부는 이후 현역 심의위원을 전부 교체했고, F-X 시설사업은 결국 한 대기업이 컨소시엄이 사업자로 선정됐다. 6개 건설사가 참여했던 대기업 컨소시엄의 경우 전직 장성급 2명, 영관급 10명, 위관급 5명 등 모두 예비역 17명을 고용했다. 나머지 업체들이 영관급 5명 등을 고용했다.

이와 관련 국방부 관계자는 매체를 통해“기무사는 국방부 산하 조사기관인 만큼 사업상 문제가 생기면 당연히 국방부에 먼저 보고한 뒤 감찰이나 수사를 의뢰한다”며 “추후 청와대에 보고할 상황이 생기면 하는 경우가 있으나 직보 방식은 일반적이지 않다”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