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문재인 대통령 6·25 연설, 공산당 적화통일 전쟁 無 언급”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6.25 참전용사 위로연 연설’에 대해 “국제공산당의 한반도 적화통일 전쟁이라는 점이 전혀 언급되지 않았다”라고 지적했다.

김 전 지사는 25일 페이스북 등을 통해 “납득하기 어려운 점이 있다”며 이같은 의견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대화와 협력을 통해 북한 스스로가 핵을 포기하고 평화와 번영의 길을 선택할 수 있도록 대화의 문도 열어두겠다고 했다”라며 “대한민국의 국군통수권자로서 너무 순진한 희망에 매달리는 것같다”라고 적었다.

김 전 지사는 또한 “대한민국의 평화는 한미동맹 없이는 유지될 수 없다”며 “북한핵에 상응하는 핵무장을 하지 않고서는 우리나라를 지킬 수 없다는 냉혹한 현실인식이 결여돼 있다”라고 냉소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그는 “김정은으로부터 자유대한민국을 어떻게 지켜나갈지 현실적이고 믿을 수 있는 연설을 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