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라이프]한풀 꺾인 더위…흐린 가운데 비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26일 월요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때에 따라 비가 내리겠다. 제주도 지역은 지난 주말 맹위를 떨친 장마전선이 계속 영향을 미치며 낮 한때 빗방울을 내릴 전망이다.

이날부터 오는 27일 밤까지 예상 강수량은 서울과 경기, 충청, 전라, 경남 서부 내륙 지역에 20~60㎜, 강원과 전남 남해안, 경북 서북 내륙, 경남 지역에 10~40㎜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서해 상에 있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가끔 비가 오겠다”며 “비가 오는 지역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ㆍ번개가 칠 가능성이 있어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비가 내리면서 더위는 한풀 꺾일 전망이다. 이날의 낮 최고기온은 22~28도로 전날보다 낮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비의 영향으로 전국이 ‘좋음’에서 ‘보통’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오존 농도도 ‘보통’ 수준을 나타내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먼바다에서 0.5~1.0m, 남해 먼바다에서 0.5~1.5m, 동해 먼바다에서는 0.5~2.0m로 일겠다. 전 해상에는 짙은 안개가 예상돼 조업이나 항해에 나서는 선박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