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이 지시한 ‘지역인재 30% 이상’ 고용…지키는 공기관 5곳 중 1곳 불과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에 대해 30%이상 지역인재를 채용할 것을 지시한 가운데, 이 기준을 넘긴 공공기관이 5곳 중 1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정보공개시스템인 ‘알리오’에 따르면 지난해 정규직 기준으로 지역인재를 채용한 공공기관 76곳 중 지역인재 비중이 30% 이상인 곳은 16곳(21.1%)에 달했다.


영상물등급위원회의 경우 2013년 부산으로 청사를 이전한 이후, 지난해 정규직 5명을 채용했는데 그중 4명을 지역인재로 뽑아 비율이 80%로 가장 높았다.

대구로 이전한 한국사학진흥재단(61.5%)과 부산으로 이전한 주택도시보증공사(53.3%), 게임물관리위원회(50.0%) 등은 그 비율이 50%가 넘었다. 또 한국인체조직기증원(46.2%), 한국교육학술정보원(46.2%), 대한석탄공사(44.8%),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41.7%), 한국원자력환경공단(40.9%), 한국감정원(37.8%), 한국남부발전(35.8%) 등도 기준을 통과했다.

반면에 지역인재 비율이 30%에 미치지 못하는 곳이 대부분이었다. 경남 진주로 이전한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은 정규직 36명 채용 중 지역 채용자는 1명에 불과했다. 근로복지공단(3.6%),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3.8%),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4.4%), 한국시설안전공단(4.5%), 대한적십자사(4.8%), 주택관리공단(5.6%), 한국관광공사(6.7%) 등도 실적이 저조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경북 경주로 이전한 이후 지난해 정규직 154명가량을 뽑으며 지역 인재를 가장 많이 뽑은 공공기관에 꼽혔다. 하지만 전체 정규직 채용 인원 중 비중은 18.7%에 불과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