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로 배우는 한양도성’ 프로그램 운영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시는 다음달과 오는 8월 종로구 종로6가 한양도성연구소ㆍ박물관에서 ‘레고로 배우는 한양도성’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초등학교 4~6학년생 대상으로 진행하는 이번 프로그램에선 레고 키트를 통해 한양도성 구조, 현황을 쉽게 알아볼 수 있다. 다음달 26~28일, 오는 8월 16~18일 진행한다.


교육 기간 학생들은 4명이 한 조가 돼 레고로 한양도성을 직접 쌓아본다. 성문과 성벽 등을 모두 구현하며 지금의 한양도성 모습을 한 눈에 파악한다. 활동 간 창의력과 협동심도 기를 수 있다.

레고 활동에 앞서 시청각자료를 보며 옛 서울인 한양의 구조와 한양도성 내 구성요소도 파악한다. 전시실을 찾아 유물, 모형, 영상을 관람하며 한양도성의 시대별 축성방식 변화, 성벽을 쌓는 과정 등을 이해하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프로그램은 무료로 진행한다. 다음달 3~10일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 홈페이지에서 접수한 후 각 회당 36명을 추려낸 후 같은달 12일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에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