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코스트코와 최저가 전쟁 선언

-인접한 코스트코 양평점과 26일부터 최저가 경쟁
-고객 구매 빈도 높은 라면, 통조림 등 30여종 품목
-매일 오전 코스트코보다 가격 더 낮춰 판매 예정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롯데마트가 코스트코와 가격전쟁을 선포했다.

롯데마트 서울양평점은 26일 주요 생필품 30여종에 대해 코스트코 양평점 대비 최저가 정책을 시작한다고 이날 밝혔다.

상시 최저가 정책의 대상이 되는 30여종의 생필품은 고객의 구매 빈도가 높은 라면, 통조림, 세제 등을 비롯해 제철 과일, 채소 등 신선식품 등을 포함한다. 가공, 생활용품의 경우에는 신라면, 스팸 등 밀리언셀러 상품이 포함됐으며, 수박, 체리 등의 여름철 인기 과일들이 포함됐다.

[사진=롯데마트 서울양평점이 코스트코양평점과의 가격전쟁을 선포했다. 26일부터 롯데마트는 주요 생필품 30여종에 대해 최저가 정책을 시행한다.]

롯데마트 서울양폄정이 코스트코 양평점과의 가격 전쟁을 시작한 이유는 불과 120m 정도에 불과한 초근접 상권이기에 주요 생필품에 있어 회원제 창고형 할인점과의 가격 경쟁력 확보가 필수적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국내에서 회원제를 기반으로 한 창고형 할인점은 미국계 유통업체인 코스트코와 롯데마트가 운영하는 빅마켓뿐이다.

회원제 창고형 할인점의 경우 연간 회원비를 기반으로 취급 상품의 마진을 일반 하이퍼마켓(Hypermarket)보다 낮춰 판매하고 주로 대용량 상품 취급을 통해 가격을 낮추는 전략을 사용하고 있다.

이처럼 같은 회원제 창고형 할인점들끼리의 상품 가격 전쟁은 일반적인 상황이지만 태생 자체가 다른 하이퍼마켓과 회원제 창고형 할인점의 본격적인 가격 경쟁은 롯데마트 서울양평점 사례가 처음이다.

롯데마트 서울양평점은 매일 오전 중 주요 생필품 30여종의 경쟁사 가격을 조사해 해당 상품의 가격을 코스트코 양평점에 비해 조금이라도 더 낮추거나 최소한 같은 가격에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신선 상품의 경우 시즌에 따라 상품이 달라지는 특성 및 매주 시세에 따라 가격 변동이 있지만 서울양평점에서는 최소 3주 이상 해당 신선 상품을 운영하며 코스트코 대비 최저가를 유지키로 했다.

또 주간으로 변동되는 신선 상품 할인 행사가 아니기 때문에 최소 3주 이상 코스트코 대비 낮은 가격에 수박을 구매할 수 있으며 이후 복숭아, 자두 등 시즌에 맞춘 신선 식품에 대한 최저가 정책을 지속적으로 유지해 나갈 계획이다.

류경우 롯데마트 수도권영업3부문장은 “코스트코 양평점과 롯데마트 서울양평점이 매우 가까운 거리에 위치하고 있는 만큼 주요 생필품에 대한 가격 경쟁을 시작할 계획”이라며 “지역 주민들과 휴식이라는 가치 공유를 하는 동시에 가격적으로도 메리트 있는 쇼핑 공간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했다.

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