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호텔서울 신관, 11년 만에 개보수

-국내 최대 규모의 로얄스위트, 복층 클럽 라운지 등 신설
-전면 영업 중단 후 6성급 이상의 시설과 서비스로 재탄생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롯데호텔(대표이사 김정환)이 오는 7월 1일부터 2018년 8월까지 롯데호텔서울 신관의 개보수 공사를 시작한다. 롯데호텔서울 신관을 6성급 이상의 시설과 서비스를 갖춘 호텔로 재탄생시켜 국내를 넘어 아시아 TOP3 브랜드 호텔이라는 비전 달성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서울특별시 중구 소공동에 위치한 롯데호텔서울 신관은 88서울올림픽을 앞두고 1988년 8월 10일에 개관했다. 2006년 한차례 개보수를 실시한 후, 현재는 14층부터 35층까지 객실 373실, 미슐랭 3스타 셰프 레스토랑인 피에르 가니에르 서울, 유럽풍의 라이브러리 티 라운지 살롱 드 떼, 클럽라운지 및 회의실 등을 갖추고 있다.

우선 13개월 동안의 대대적인 공사를 거쳐 객실수를 373실에서 250실 규모로 조정해 일반 객실의 서비스 제공 공간을 확대하고 스위트 객실 수를 늘려 시설은 고급화하고 고객 편의는 높인다. 인테리어는 포시즌스 카사블랑카, 월도프 아스토리아 암스테르담 등 유수의 호텔 및 리조트 디자인을 담당한 세계적인 인테리어 디자인社인 영국의 The G.A Group과 협업한다. 컨템포러리 클래식을 콘셉으로 불필요한 장식적인 요소는 최소화하고 아트웍 또는 가구로 포인트를 살린 객실에서 투숙객들은 한국적인 아름다움과 단아함을 느끼며 도심 속 여유를 만끽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세계 정상과 각국 최고 인사들이 찾는 로얄스위트 역시 국내 최대 규모로 재탄생한다. 2개의 베드룸, 2개의 리빙룸, 다이닝룸, 미팅룸, 드레스룸, 개인 서재 등 호텔에서 누릴 수 있는 최상의 라이프 스타일을 반영한다.

15층과 16층에는 국내 최대 규모의 클럽라운지인 인 하우스 게스트 라운지(In House Guest Lounge)를 신설한다. 북한산 정기를 품은 소나무와 반가운 소식과 손님을 상징하는 까치 등 한국의 전통 문양을 모티브로 설계해 고풍스러우면서도 편안한 분위기가 대저택의 서재를 떠오르게 한다. 15층은 프라이빗 미팅룸과 비즈니스 코너, 릴랙싱룸, 16층은 조식, 가벼운 스낵, 애프터눈티, 해피아워 앤 바(bar) 서비스 등이 가능한 다이닝 공간으로 변신한다.

16층 인 하우스 게스트 라운지에는 전문 바텐더와 바리스타가 상주할 예정이며 섹션 셰프가 즉석에서 조리하는 라이브 스테이션(Live Station), 트롤리 서비스(Trolley Service) 등이 더해져 다양한 니즈와 식문화를 가진 고객들에게 오감만족을 선사할 예정이다.

서비스 또한 한층 섬세하고 다양해진다. 우선 모든 스위트 객실에는 버틀러 박스(Butler Box)를 설치해 더욱 프라이빗하고 세심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1층 어라이벌 로비(Arrival Lobby)에 위치한 에어포트 리셉션(Airport Reception)에서는 공항부터 호텔까지 원 스톱 서비스(One Stop Service)를 제공해 고객 만족 극대화를 꾀한다.

객실, 레스토랑, 로비까지 전면적인 트래스포밍에 롯데호텔서울의 자랑인 미슐랭 3스타 셰프 레스토랑 피에르 가니에르 서울(35F)도 예외일 수는 없다. 공사 기간 동안 영업을 중단하는 피에르 가니에르 서울이 그리운 고객이라면 지난 4월 시그니엘서울에 오픈한 미슐랭 3스타 야닉 알레노 셰프의 모던 레스토랑 스테이(STAY)에서 압도적인 전망과 함께 피에르 가니에르 서울과는 또 다른 미식의 세계를 경험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