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오른’ 추신수, 12호 홈런…외야 관중석까지 날아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35)가 시즌 12호 홈런을 쳐내며 팀의 2연승을 견인했다.

추신수는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뉴욕의 양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방문 경기에 2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홈런) 3타점 1볼넷을 올렸다.

추신수는 3-0으로 앞선 2회초 2사 1, 2루에서 우중월 3점 홈런을 쏘아 올렸다.


추신수는 노볼-2스트라이크의 불리한 볼 카운트에서 양키스 우완 선발 마이클 피네다의 3구째 한가운데 슬라이더를 받아쳐 우중간 담장을 넘겼다.

외야 관중석 2층 데크에 꽂히는 대형 홈런이었다. 비거리는 111.86m로 측정됐다.

추신수가 홈런을 쳐낸 것은 지난 22일 토론토 블루제이스전 이후 4경기 만이다.

시즌 12호 홈런을 쓰리런 대포로 장식한 추신수는 시즌 39타점째를 기록했다.

2경기 연속 안타를 때린 추신수는 시즌 타율이 0.256에서 0.257(237타수 61안타)로 약간 올랐다.

또 추신수는 강한 어깨를 뽐내며 정확한 송구로 시즌 3번째 보살을 기록하고 팀승리에 힘을 보탰다.

불펜진이 흔들리며 7-5, 2점 차까지 추격을 허용한 7회말 양키스의 공격 때 2사1, 2루에서 디디 그레고리우스의 우전 적시타를 잡은 추신수는 원바운드로 정확히 송구해 3루로 뛰던 1루 주자 게린 산체스를 잡아냈다. 추신수의 시즌 3번째 보살.

텍사스는 비록 1점을 내줬으나 추신수의 보살로 동점을 허용하지 않고 위기에서벗어났다.

텍사스는 이후 불펜진이 더 이상의 추가 실점을 막고 7-6으로 승리하며 양키스와 원정 3연전에서 1패 뒤 2연승을 거뒀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