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유한 후배 감금ㆍ협박해 1억2000여만원 빼앗은 일당 덜미

-1억1100만원 송금시키고 시계 및 현금까지 빼앗아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 평소 알고 지낸 중학교 후배를 감금ㆍ협박해 1억2000여만원을 뜯어낸 20대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A(24ㆍ무직) 씨 등 5명을 강도상해ㆍ특수감금ㆍ특수주거침입 혐의로 구속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이달 5일 오후 1시께 서울 서초구에 사는 중학교 후배 B(23) 씨의 자택에서 B 씨를 5시간 동안 감금ㆍ폭행하고 과도로 위협해 500만원짜리 시계 등 총 1억1800만원 상당의 금품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피의자 일당이 승강기를 타는 CCTV 장면. [영상제공=수서경찰서]

이들은 자택 앞 승용차 접촉사고를 핑계로 B 씨에게 전화를 건 후 B 씨가 현관문을 열자마자 자택에 들어가 범행을 저질렀다. 이들은 B 씨로부터 현장에서 1억1100만원을 송금받았다.

경찰 조사 결과 B 씨의 대부업 사무실에 수개월 근무하면서 B 씨가 현금을 많이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게된 A 씨가 중학교 후배 C(23) 씨와 함께 약 3주간 범행을 모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A 씨는 D(24) 씨 등 중학교 동창과 후배를 모아 범행 역할을 분담했다.

범행 직후 이들은 5000만원, 500만원, 200만원 등 범행 역할에 따라 수익을 분배했다. 이들은 범죄 수익을 도박에 탕진하거나 생활비에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