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판 여론에 눈치?…변호인단 대폭 줄인 ‘인천초등생 살인사건’ 공범

[헤럴드경제=이슈섹션]12명의 초호화 변호인단을 꾸려 논란이 일었던 ‘인천 초등생 살인사건’의 공범 10대 소녀가 변호인을 대폭 축소했다.

인천지방법원은 26일 살인방조와 사체 유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19살 박 모 양의 변호를 맡은 법무 법인 측이 지난 22일 담당 변호인 12명 가운데 9명에 대한 철회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재 박 양의 변호인단은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 출신 변호사 1명과 실무 변호사 2명 등 모두 3명으로 축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부장 판·검사 출신 등을 대거 담당 변호사로 지정해 초호화 변호인단이라는 일부 비판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앞서 박 양은 지난 3월 같은 아파트에 사는 8살 초등학생 여학생을 인천 동춘동 자택으로 유인해 숨지게 한 17살 김 모 양으로부터 시신을 일부를 건네받아 버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최근 재판에서 공범 박 양 지시로 살해했다는 주범 17살 김 모 양의 새로운 진술이 나오면서 박 양에게 살인교사죄를 적용할 수 있는지 검토하고 있다.

박 양에 대한 결심 공판은 다음 달 6일 인천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