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ㆍ관ㆍ학계, ‘스마트카 산업 활성화’ 위해 필요한 3가지 제시

-무역협회,스마트카 산업 정책과제 전문가 포럼 개최
-민간 컨소시엄, 법ㆍ제도 개편, 교통 인프라 개선 등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4차 산업혁명의 물결로 자동차ㆍITㆍ통신 등 주요산업의 융복합 트렌드가 가속화되는 가운데 커넥티드카(Connected Car) 및 자율주행차(Autonomous Driving Car) 등 ‘스마트카’ 산업의 주도권을 잡기 위한 전문가 포럼이 개최됐다.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인호)는 23일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스마트카 산업 관련 산ㆍ관ㆍ학계 전문가를 초청해 ‘스마트카 산업 정책과제 전문가 포럼’을 개최하고 필요한 정책과제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교통안전공단, 한국도로공사 등이 정부 및 유관기관을 대표해 참석했으며, 업계에서는 현대자동차, LG경제연구원, 포스코경영연구원 등 각계 전문가들이 대거 참석해 함께 논의를 펼쳤다.

주제발표를 맡은 한국기술교육대학 윤영한 교수는 스마트카를 ‘자동차에 첨단기술 기반으로 V2X(Vehicle to Everything) 기능을 구현해 안전과 편의를 제공하는 미래형 차량’으로 정의하며, “커넥티드카에서 궁극적으로 자율주행차로의 상용화 조기실현과 우리나라 주력산업으로서의 지속적인 수출 경쟁력 확보가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스마트카 산업 활성화에 있어 ▷자동차 및 ICT 등 업계간 수평적 협력을 위한 민간 컨소시움 운영 ▷국제적 기술우위 확보를 위한 법ㆍ제도 개선 ▷실증단지 구축 및 교통인프라 개선 등 주요 정책과제들이 조속히 추진되어야 한다는 데 전문가들의 공감대가 형성됐다.

산업통상자원부 자동차항공과 김윤희 사무관은 “향후 스마트카 산업육성을 위해 R&D 지원, 인력양성, 실증환경 조성, 융합 생태계 구축 등을 위해 전방위적 지원을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업부에서는 올해부터 5년간 총 사업비 1455억원을 투입해 ‘자율주행차 핵심기술 개발사업’을 추진 중이다. 자동차와 ICT 산업간 융합 플랫폼으로 운영 중인 ‘자동차융합 얼라이언스’를 활성화해 수평협력적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며, 부처간 협력을 통해 스마트카 산업발전에 저해되는 규제를 발굴ㆍ해소해 나가는 데에도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토교통부 첨단자동차기술과 김진후 사무관은 “교통안전 향상과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2020년 레벨3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올해 안전도 평가(NCAP)부터 비상자동제동장치(AEBS), 차로유지지원장치(LKAS) 등 첨단운전자 지원장치가 설치되어 있는 차량에 인센티브를 부여, 향후 국내외 여건 등을 고려하여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고 밝혔다. 또한 오는 10월에 자율주행차 실험도시 ‘K-City’가 우선 일부 개방될 예정이며 조기에 자율주행차가 상용화될 수 있도록 민간의 기술 개발 지원과 제도 및 첨단도로 시스템, 정밀도로지도 및 GPS 등 인프라를 차질없이 준비 중이라고 소개했다.

현대자동차 권형근 팀장은 궁극적인 자율주행 기술을 상용화하기 위해서는 “자동차 산업 중심의 차량 기술 개발의 고도화 외에도 Lidar, Radar 등 핵심 부품의 기술확보, V2X, 정밀지도 등 인프라 구축, 법규 및 보험 등에 대한 제도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 외 전문가들은 정부가 추진 중인 ‘K-city’등 주행시험장 등의 조속한 활용을 위한 관련 규제 개선과 국제적 테스트베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제도적 지원이 중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또 자동차, 부품, IT, 통신 등 관련 업계간에 상생협력을 위한 민간 컨소시움뿐 아니라 현실적으로 R&D 능력이 부족한 중소ㆍ중견 자동차(부품) 기업들의 기술혁신과 ICT 접목을 지원하기 위한 정책적 방안도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포럼을 주재한 한국무역협회의 신승관 국제무역연구원장은 “포럼에서 제시된 각계 전문가의 의견들이 조속히 실현되어 자동차 및 ICT 산업에서 우리기업들이 급변하는 스마트카 시장 환경에 적응하고 글로벌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