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환 “아들 성폭력 허위 의혹 제기한 한국당 의원들 고소”

[헤럴드경제=이슈섹션]법무부 장관 후보에 지명된 뒤 자진사퇴한 안경환 서울대 명예교수가 아들의 고교 재학시절 성폭력 의혹을 제기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안 교수 측 법률대리인은 25일 보도자료를 내고 “안 교수의 아들에 대한 명백한 허위사실을 한국당 주광덕 의원 등 10인이 기자회견을 통해 배포했고 일부 언론은 이를 사실 검증 없이 받아써 심각한 명예훼손이 초래되고 있다”며 “주 의원 등에게 정정보도 및 사과를 요청하며, 허위적 명예훼손을 한 가해자 측에 대해 향후 형사상ㆍ민사상 책임을 엄중히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안 교수 측은 “허위사실에 기반해 ‘남녀 학생 간 교제’를 ‘남학생의 성폭력’으로 허위 중상해 돌이킬 수 없는 명예훼손을 초래한 데 대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곧 서류를 갖춰 고소할 작정”이라고 말했다.

안 교수 측은 안 교수 아들이 지난 2014년 고등학교 재학 당시 ‘이성교제’로 인해 학교로부터 상대 여학생과 함께 동등한 징계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한국당 의원들이 안 교수의 아들을 성폭력한 학생으로 허위 비방했다고 주장하며 “(한국당의) 성명서는 의뢰인들뿐 아니라 해당 여학생에게 씻을 수 없는 불명예를 안겼다”고 주장했다.

안 교수 측은 ‘안 교수의 아들이 교내 선도위원회에서 만장일치로 퇴학 처분 징계를 받았지만 재심에서 징계가 대폭 감경됐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선도위 의결은 최종적인 것이 아니고 학교장은 선도위원회 규정에 따라 재심을 요청할 수 있다”며 “당시 교장의 요구로 재심의가 이뤄진 것일 뿐, 안 교수가 학교에 탄원서를 제출한 것 때문에 징계 결과가 경감된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앞서 주 의원을 포함해 곽상도ㆍ김석기ㆍ김진태ㆍ여상규ㆍ윤상직ㆍ이은재ㆍ이종배ㆍ전희경ㆍ정갑윤 의원 등 한국당의 ‘서울대 부정입학의혹사건 진상조사단’ 소속 의원 10명은 지난 2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 교수의 아들 퇴학 무마 의혹과 함께 안 교수 아들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