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매주 일요일에 휴대전화 개통 안된다

-7월 2일부터 매주 일요일에 전산 휴무
-소비자 일요일에 단말기 구매하면 개통은 차주 월요일에
-이통사 주말 ‘대란’ 막고, 유통점 직원 근로 환경 개선 기대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매월 둘째, 넷째주 일요일이였던 이동전화 번호이동ㆍ개통 전산시스템 휴무일이 다음달 2일부터 매주 일요일로 확대된다. 소비자들은 앞으로 매주 일요일에는 이동전화 번호 이동과 신규 개통을 할 수 없게 된다.

26일 이동통신3사와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는 ‘이동통신시장 상생을 위한 태스트포스(TF)’ 논의결과 전산 휴무일을 매주 일요일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동통신3사 로고 [사진=연합뉴스]

이는 주말에 주로 발생하는 이동통신 3사 간의 시장 과열을 예방하고 대리점, 판매점 직원들의 근로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취지다.

이에 따라 다음달 2일부터는 그동안 월 2회만 휴무해오던 것을 매주 일요일로 휴무일이 확대된다. 다만 매주 일요일과 신정, 설, 추석 당일을 제외한 법정 공휴일은 이전과 동일하게 전산시스템이 운영된다.

이동전화 번호이동과 개통관련 전산시스템은 중단되지만 각 대리점, 판매점들의 일요일 영업은 자율적으로 운영된다. 이용자들은 일요일에 유통점을 방문해 이동전화 단말기를 구입하면 차주 월요일에 개통처리가 이뤄진다.

KTOA 측은 “이번 조치로 주로 휴일에 발생하던 시장과열이 사전에 차단돼 이동통신 시장 정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대리점, 판매점 직원들의 ‘주말 있는 삶’이 보장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세정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