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갖 의혹에 송영무 발끈…“그러면 MB·朴이 가만 놔뒀겠느냐”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과 관련된 각종 의혹에 대해 짜깁기식 보도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26일 경향신문을 통해 송 후보자는“만약 내가 (방산)비리에 연루돼 위법이나 불법, 착복을 했다면 과거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에서 가만히 뒀겠느냐”라며 반박했다.

그는 특히 자신의 금융계좌가 이미 추적에 들어간 상태라고 설명했다. 송 후보자는“내 금융계좌는 MB 때 이미 다 추적해 더 들여다 볼 것도 없을 것”이라며 “전역한 지 4년 후인 2011년에도 대검 중수부가 후임 (해군참모)총장 비리와 연계됐을 가능성을 조사한다며 주변을 샅샅이 뒤졌다”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또한 매체를 통해“내가 재임중 벌어진 계룡대근무지원단 납품비리 사건과 관련해서도 당시 청렴위(국가청렴위원회)까지 나섰던 사안으로 묵살할 수도 없는 상황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의혹 시점 역시 자신이 부임하던 시기와는 상관없다고 설명했다. 그는“이후 내 후임 총장 때 벌어진 사건까지 나와 연관시키고 있는 게 무슨 의도가 있는 게 아니냐”고 반문했다.

송 후보자는 야당에서 제기하고 있는 위장전입과 계근단 납품비리, 법무법인 고문경력, 셀프훈장 등과 관련한 의혹들에 대해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충분히 소명하고 설명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송 후보자는 지난 2007년 해군참모총장이었던 시절 계룡대 군납 비리 사건 관련자 징계 조치를 축소한 의혹이 제기 됐다. 또 전역 후 법무법인에서 받은 거액 고문료에 대해 ‘일반인이 모르는 그런 세계가 있다’고 말해 논란이 확산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전직 군 고위 인사는 전관예우를 이용해 방산비리 카르텔을 형성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은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송 후보자를 “방산비리 척결의 대상자”라며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등과 함께 묶어 ‘부적격 신(新) 3종 세트’라고 명명하며 사퇴를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