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사’ 교양서 형태로 오는 7월 발간

26일 단행본 발간 학술용역 최종보고회… 최종 토론 및 의견수렴
400쪽 내외의 책자와 전자책(e-book)으로 제작

[헤럴드경제(울산)=이경길 기자]울산시는 26일 본관 7층 상황실에서 광역시 승격 20주년을 맞아 시민 누구나 쉽게 읽을 수 있는 단행본 형태의 ‘울산시사’ 발간을 위한 학술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용역은 울산의 유구한 역사와 현대의 변화 모습을 한 권의 책으로 담아내기 위해 의뢰한 것으로 지난해 초 계획 수립 후 울산발전연구원 울산학연구센터에서 용역을 추진해 왔다.

이날 개최하는 최종보고회는 허언욱 행정부시장, 양명학 울산대 명예교수, 양상현 울산대 역사문화학부교수 외 집필위원들과 김원진 구성작가 등 27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며, 용역기관인 울산발전연구원 이재호 울산학 연구센터장의 용역 최종보고, 토론 및 의견수렴으로 진행된다.

‘울산시사’ 단행본은 크게 4개 편제(사건, 자연‧문화유산, 인물, 생활상), 선사부터 현재까지 선정된 46개 주제에 따라 집필했다. 24명의 집필자가 작성하고 구성작가의 윤문, 감수위원의 5차례 감수절차를 거쳤다.

또한, 일선 담당교사들과 도슨트, 문화관광해설사의 의견을 반영하고 서명(書名) 시민공모와 시민 공개열람을 실시해 신뢰성을 한층 더 높였다.

한편,‘울산시사’ 단행본은 최종 감수 등을 거쳐 400쪽 내외의 책자와 전자책(e-book)으로 제작 후 오는 7월 최종 발간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