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소연, 시즌 두 번째 우승…상금 1위 탈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유소연(27, 메디힐)이 美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아칸소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올 시즌 두 번째 우승이며, 유소연 개인 통산 5번째 우승이다.

이번 대회 우승 상금 30만달러(약 3억4000만원)를 받은 유소연은 시즌 상금 100만달러를 돌파(121만2820달러)하며 상금 선두를 탈환했다.

유소연은 26일 미국 아칸소주 로저스피너클컨트리클럽(파 71, 6331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월마트NW 아칸소챔피언십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1개를 묶어 2타를 줄였다. 

유소연이 미국 아칸소주 로저스의 피너클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LPGA 투어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유소연은 최종 합계 18언더파 195타로 1위, 양희영(28, PNS창호)과 모리야 쭈타누깐(태국)은 16언더파 197타로 공동 2위에 올랐다.

유소연은 지난 4월 올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했다. 그러나 지난 6월3일 숍라이트 클래식 2라운드에서 컷 탈락했다. 3시즌에 걸쳐 연속되던 컷 통과 기록이 중단된 것.

꾸준한 페이스의 대명사인 유소연은 애니카 소렌스탐이 남긴 대기록(68개 대회 연속 컷 통과)에 불과 4경기를 남겨두고 컷 탈락하는 아픔을 맛봐야 했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며 아쉬움을 달랬다.

올해 상반기 2승 이상 올린 선수가 없는 상황에서 유소연은 LPGA 투어 선수 중 처음 시즌 2승을 이루며 세계랭킹 2위로 뛰어올랐다.

2라운드에서 타수를 크게 줄인 유소연은 최종 라운드에서 안정적인 경기를 펼쳤다. 2라운드 공동 2위인 스테이시 루이스(미국), 무리야 쭈타누깐(태국)과 챔피언 조에서 마지막 라운드를 펼쳤다.

최종 라운드에서 크게 흔들리지 않은 유소연은 마지막 18번 홀(파 5)까지 단독 선두를 유지하며 우승을 확정 지었다.

최종 라운드에서 추격에 나섰던 양희영은 이글 1개, 버디 7개 보기 3개를 묶어 7타를 줄여 2위에 올랐다.

박인비(29, KB금융그룹)는 버디 5개, 보기 1개를 묶어 4타를 줄여 12언더파 201타로 호주 교포 이민지(20, 하나금융그룹)와 공동 6위로 대회를 마쳤다.

유소연의 우승으로 한국 선수들은 올해 열린 16개 대회의 절반인 8개 대회에서 우승했다.

이번 시즌 LPGA 투어는 앞서 열린 15개 대회에서 모두 다른 우승자가 배출되면서 2승 선수가 나오지 않았으나 이번 대회에서 유소연이 시즌 첫 2승 선수가 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