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융합 예보기술’ 개발…UNIST에 폭염연구센터 개소

-인공지능 도입해 폭염ㆍ열대야 예보 정확도 높여

[헤럴드경제(울산)=이경길 기자]폭염과 열대야를 정확히 예측하는 기술이 개발된다. 짧게는 3일, 길게는 2주 전부터 폭염을 짐작할 수 있어 기후변화에 따른 기상재해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전망이다.

UNIST(울산과학기술원, 총장 정무영)는 26일 제4공학관(110동) N107호에서 ‘폭염연구센터(Heatwave Research Center)’ 개소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폭염연구센터는 기상청 기상‧지진씨앗(See-At)기술개발 사업에서 지원하는 특이기상연구센터 중 하나로 폭염 발생의 과학적 원리를 밝히고, 폭염 예보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설립됐다.

이 센터는 앞으로 9년간 45억 원을 지원 받으며, 폭염 예측 기술을 개발하고 예보기술 전문인력을 양성할 예정이다. 또 폭염 피해를 줄이는 정책을 마련하는 데 필요한 과학적인 자료 제공도 수행하게 된다.

폭염은 비정상적인 고온 현상이 수 일에서 수십 일간 지속되는 현상으로, 막대한 인명과 재산 피해를 가져오는 자연재해다. 지난 42년(1973~2014년) 동안 우리나라의 폭염은 주로 6~8월에 집중됐다. 하지만 최근에는 5월과 9월에도 폭염이 잦아지며 인명이나 재산 피해도 늘고 있다. 2011년 9월의 늦더위는 대규모 정전 사태로 이어졌고, 2016년 5월 평균기온은 1973년 이래 최고치를 보였다.

이명인 폭염연구센터 센터장(UNIST 도시환경공학부 교수)은 “기후변화가 심해지면서 일상적인 날씨 예측보다 폭염과 열대야 같은 위험한 기상 상황을 정확히 예측하는 방향으로 예보 패러다임이 바뀌어야 한다”며 “인공지능 기술을 수치예보와 위성자료에 도입한 ‘융합 예보기술’을 확보하면 기상재해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폭염연구센터는 UNIST를 비롯해 경북대와 GIST, 전남대, 부경대 연구진도 참여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