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특, 스위스서 강도당해…파손된 차량 사진 보니

[헤럴드경제=이슈섹션]방송 촬영차 스위스로 떠난 슈퍼주니어 이특이 강도를 당했다.

이특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위스에서 강도를 당한 사실을 알리며 자동차 뒷자석의 유리가 산산조각 난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이특 인스타그램 캡처.]

이특은 “한국 가야 하는데 스태프들 전화기도 여권도 모두 분실됐다”며 “방송 펑크라고 생각하실까봐 한국에 있는 ‘배달왔습니다’ 프로그램 제작진에 이렇게 SNS로 연락드린다. 바로 녹화가 어려울지 모른다”고 말했다.

이특은 눈물지으며 “빨리 돌아가겠습니다”고 덧붙였다.

이특의 글에 팬들은 “몸 조심해서 돌아오라”, “방송 걱정은 나중에”라며 걱정하는 댓글을 쏟아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