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서비스디자인센터ㆍ디자인교육센터 개소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광역시와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는 26일 인천종합비즈니스센터에서 산업통상자원부, 한국디자인진흥원 및 관내 유관기관, 협회, 교육기관, 중소기업 대표 등 약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디자인교육센터 및 서비스디자인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디자인교육센터는 디자인 개발 프로세스를 세분화한 고수준의 전문교육 11개 과정을 개발해 연간 총 24회 운영할 예정이다.

실무에 필요한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교육을 연평균 약 2400명에게 전액 무료로 제공해 디자인교육을 통한 중소기업 근로자의 훈련 활성화 및 디자인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비스디자인센터는 급변하는 시장상황에 대한 대처능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을 위해 시험시설을 구축, 사용자 만족감 분석ㆍ제품별 진단ㆍ사용자 중심의 설계ㆍ검증으로 스마트 감성 제품 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다.

남동산업단지 인천종합비즈니스센터 1~2층에 위치한 3개 디자인센터는 (재)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 디자인지원단이 위탁운영하고 있으며 모든 시설과 지원 사업은 디자인 및 각 기술 전문가가 담당하고 있다. 세부 지원사업 문의는 www.idsc.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인천시는 이날 ‘디자인 산업도시 인천 선포식’을 개최했다.

인천시는 산업별, 기술별 홀로서기 정책의 한계를 극복하고 기업들의 산업패러다임 변화 적응을 돕기 위해 서비스디자인 실험실부터 디자인융합 전문 교육프로그램까지 새로운 디자인 지원정책을 구축하고 있다.

이날 행사는 디자인을 통한 인천의 산업비전을 알리는 디자인 산업도시 인천을 선포했다는데 의미가 있다.

이날을 기점으로 인천시의 디자인지원 인프라는 중소기업의 디자인 개발을 지원하는 디자인지원센터 외에 이번에 중소기업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디자인교육센터와 수요자 중심의 제품설계로 고부가가치 창출을 지원하는 서비스디자인센터까지 개설됨으로써 디자인 역량이 대폭 확충됐다고 볼 수 있다.

또한, 다양한 지원사업으로 인천의 2만3000여 제조기업들이 경쟁력강화와 재직자 능력향상으로 고용과 매출이 상승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인천시 관계자는 “이번 선포식과 신규센터 개소를 통해 인천지역에 경쟁력이 높은 소재분야와 디자인 개발을 융합해 소재에서 제품개발과 기술까지 지원하는 사업과 디자인 교육사업에 지식재산권 교육을 융합하는 과정 등을 신규로 추진하고, 전국에서 가장 오래된 산업시설을 디자인을 통해 사람중심으로 환경개선하는 사업 등을 지속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