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5월 ‘컨’ 물동량 전년대비 17.0% 증가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항만공사(IPA)는 지난달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이 역대 5월 물동량 중 최대치인 25만3776TEU를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21만6813TEU 대비 17.0% 증가한 수치다.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수입 물동량은 전년 동월 대비 1만8632TEU 증가한 12만8734TEU로 전체 물량의 50.7%를 차지했다.

수출은 12만1991TEU로 전년 동월보다 1만6970TEU 늘었다. 환적 및 연안 물동량은 각각 2358TEU, 694TEU로 집계됐다.

국가별로는 중국 교역량이 15만9920TEU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12만8264TEU 대비 24.7%나 늘었고, 전년 동월 97TEU를 처리했던 이란 물동량은 38배 증가한 3736TEU를 기록했다.

반면 싱가포르 물동량은 수출․입이 줄면서 전년 동월 2612TEU대비 45.6% 감소한 1420TEU를 처리했다.

지역별로는 극동아시아(18만9112TEU)가 21.3%(3만3144TEU), 중동(4021TEU)이 282.2%(2969TEU)씩 각각 늘었다.

반면, 아프리카와 중미지역은 각각 70.7%, 15.9% 감소한 375TEU, 983TEU를 기록했다.

한편, 5월 벌크화물 물동량은 전년 동월 대비 1.8% 감소한 999만t을 기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