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중국 타이창 직기항 ‘컨’ 항로 신설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과 중국 장강(양쯔강) 유역을 잇는 컨테이너 노선이 신규 개설된다.

인천항만공사(IPA)는 천경해운과 중국 상하이인천국제페리(SIFCO)가 정기 컨테이너 노선인 ‘타이창ㆍ인천서비스(Taicang Incheon Service, TIS)’를 공동 개설해 운항을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해당 노선의 선박은 오는 30일 중국 장자강에서 처녀 취항해 내달 4일 인천신항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HJIT)에 입항한다. 이번 항로개설로 인천항은 역대 최다 항로인 47개 컨테이너 노선을 통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TIS 노선은 장자강(금)-타이창(토)-인천(화)을 주 1회 서비스하며, SIFCO의 610 TEU급 소형 컨테이너선인 베이하이(Bei Hai)호를 시작으로 두 선사가 매년 선박을 교대 투입할 계획이다.

한편, 타이창항의 컨테이너 물동량은 지난해 기준 853TEU로, 장강(양쯔강) 내륙 기준으로는 1위, 중국 내 컨테이너 처리량으로는 10위에 링크돼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