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미래세대에 부담, 추경은 좌파 포퓰리즘”

[헤럴드경제=이슈섹션]자유한국당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 좌파 포퓰리즘에 불과하다며 정부의 무대책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26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부가 미래세대에 미치는 부담을 고려하지 않고 무대책 추경을 추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안보와 성과 연봉제 폐지, 비정규직 철폐, 최저임금 인상 등 현실을 고려하지 않은 정책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며, 탈원전 정책 역시 분명한 에너지 대책이 없다고 비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