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7월 임시국회서 추경 논의 가능”

- ‘부적격’ 인사청문 후보자에 대한 대통령 조치부터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자유한국당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6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 등 이른바 ‘부적격 신(新) 3종 세트’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적절한 조치가 있어야 추가경정예산 등 현안 처리에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문 대통령이 지명 철회하거나 후보자 본인의 자진 사퇴가 선행돼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부의 정책에 대해 비판하고 있다. [사진=박해묵 기자/[email protected]]

정 원내대표는 “부실 정도가 너무 심한 인사를 일부러 시험대에 올려놓고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는 야당인 것처럼 비치게 하려는 의도가 아닌지 의심스럽다”면서 “부실인사 문제에 대해 근원적 해소책을 제시하지 않으면 추경 등 현안은 앞으로 나가기 어렵다”고 압박했다.

그는 특히 “대통령이 지명 철회해야 여야간 물꼬가 트인다고 말씀드린 바 있다”며 “그런 적절한 조치가 있을 경우 추경을 비롯한 여러 국회 현안에 있어 협력할 자세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7월 임시국회에서 추경 논의가 가능하느냐는 질문에 “예결위 심의는 7월 국회가 열리지 않아도 할 수 있다”며 “다만 본회의 통과를 위해 7월 국회를 열어야 한다는 것은 여야 원내대표가 결정한 사안이지만, 정부조직법이나 추경에 대해 합의가 되면 할 수 있다”며 추경과 정부조직법 논의의 가능성을 열어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