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찔끔 비’ 가뭄해갈엔 여전히 부족

[헤럴드경제]폭염과 가뭄이 이어지고 있지만 주말 쏟아진 비는 전국의 가뭄해갈에는 부족한 수준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전국이 흐린 가운데 수도권과 강원ㆍ충북ㆍ경북 일부 지역에만 비가 집중돼 전국적인 편차가 컸다.

서울 중랑구에는 오후 1시께부터 1시간 30분 남짓 64.5㎜, 동대문구에는 34㎜의 호우가 쏟아졌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경기 구리시와 광주시 오포에 각각 31.5㎜, 27.5㎜의 비가 내렸고 충북 음성과 제천 덕산에도 각각 37.5㎜, 26.5㎜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경북 상주시 공검면 일대에는 이날 오후 36㎜의 꽤 많은 비가 내렸다.

반면 가뭄해소를 기대한 충남지역엔 10㎜ 안쪽의 비가 내렸는가 하면 빗방울이 조금 떨어지다가 그친 곳도 허다했다.

충남에는 이날부터 이틀간 5∼2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지만 이날 하루 강수량은 세종 1.5㎜, 천안 0.4㎜가 전부다.

강수량이 아예 기록되지 않을 정도의 가랑비가 내린 곳이 수두룩했다.

충북 지역도 극심한 가뭄에 농작물이 타들어 가기는 마찬가지다.

음성 금왕에 37.5㎜, 제천 덕산에 26.5㎜의 비가 내리면서 이 지역은 일부 해갈됐지만, 나머지 지역에는 1∼2㎜의 가랑비에 그치거나 빗방울이 아예 떨어지지 않은곳도 많았다.

대구ㆍ안동에도 약한 빗방울만 떨어졌고 구미ㆍ포항ㆍ울진에는 그나마도 내리지 않았다.

문경 8.5㎜, 고령 6㎜, 경산 1.5㎜, 의성 0.5㎜로 경북 대부분 지역은 강수량이 많지 않아 해갈은 기대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

소나기성 비 소식이 예보됐던 광주ㆍ전남도 구례 지리산 지역 3㎜를 최고로 광주 0.5㎜, 장성 0.5㎜ 등 매우 적은 양의 비만 내렸다.

26일 밤까지 10∼3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된 경남 지역도 강수량이 많지 않았다.

합천 가야산엔 6.5㎜, 산청 지리산엔 4㎜, 창녕엔 1㎜의 비가 내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