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홍욱 관세청장, 최순실에 충성맹세 논란…“실망시키지 않겠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천홍욱 관세청장이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최순실 측에 충성 맹세했다는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최순실씨가 실제로 정부 핵심 고위직 인사에 개입했다는 정황이 추가로 드러나고 있는 것.

최순실씨가 관세청장 인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수사해 온 검찰은 천홍욱 관세청장이 임명 사흘 만에 최순실씨와 회동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채널A가 보도했다.

[사진=채널A 캡처]

천 청장은 이 자리에서 최씨에게 “실망시키지 않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천 청장은 “최 씨를 만난 적 있다”고 시인했다고 한다.

지난해 5월 23일 임명된 천홍욱 관세청장은 사흘 뒤인 26일 서울 삼성동에 있는 식당에서 최순실 씨를 만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한 사실이 검찰 조사로 드러났다.

최순실씨는 “민간인이 관세청장 되기 쉽지 않으니 열심히 하라”고 말했고, 천 청장은 “실망시키지 않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대답했다는 것이다.

이는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 조서에 적힌 내용으로, 2015년 3월 관세청 차장으로 퇴직한 천 청장이 1년 만에 청장으로 발탁된 것과 관련한 대화다.

결국 최순실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을 통해 관세청장 인사에 개입했다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천 청장은 최 씨를 만난 사실은 있지만 업무 청탁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번 논란으로 법조계에서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추가 수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