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경유값 인상 비현실적…말도 안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청와대가 경유값 인상 논란에 대해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청와대는 26일 정부가 미세먼지 대책으로 경유값 인상을 검토 중이라는 보도에 대해 “비현실적“이라며 “이와 관련해 협의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120%까지 (경유값을) 인상할 수 있다는 아주 비현실적 주장이 (보도에) 실렸다”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청와대 앞길이 26일부터 50년 만에 전면개방을 앞두고 있다. 25일 관광객들이 청와대 앞길을 지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 관계자는 “자영업자 대책 등 포괄적 논의가 필요한 사안이지 보도된 내용처럼 120% 인상은 비현실적 주장이 실린 것이라 저희는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일부 언론은 미세먼지 관리 대책 방안 중 하나로 정부가 경유값을 휘발유보다 비싸게 책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지금은 경유값이 휘발유값의 85% 수준으로 경유가 더 저렴하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근거 없는 보도로 새 정부 흔들기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우려마저 제기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