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은 타이밍’, 여의도로 달려간 김동연…야3당 정책위의장 찾아 추경 협조 요청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정부가 제출한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한 국회 심사가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6일 야3당 정책위의장을 잇따라 만나 조속한 추경 심사에 협조해줄 것을 요청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오전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과 이종구 바른정당 정책위의장을 잇따라 만나 추경 협조를 촉구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26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을 만나 추가경정예산안의 국회 심사와 통과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김 부총리는 이용호 의장과 만난 자리에서 “양호한 거시경제 지표에도 불구하고 체감경기나 고용시장 상황은 안 좋다”며 “국회가 이른 시일 안에 추경 심의를 해주시기를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청년 4명 중 1명이 실업 상태이고 고용의 질도 나쁘다”며 “앞으로 5년 동안 베이비붐 세대가 고용시장에 쏟아져 나오면 훨씬 심한 취업대란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추경이 빨리 처리돼 우리경제의 마중물이 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야당의 지적사항에 대한 반영도 강조했다. 그는 “야당에서 추경 요건이라든지 공무원 증원의 문제점을 말씀하시는데, 정부가 충분히 협의하겠다”며 “공공 일자리 확대를 민간으로 연결하는 데도 역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용호 의장은 “충분히 협조할 의향이 있다”면서도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는 “추경과 관련해 요건이 미흡하다고 생각한다”며 “너무 짧은 시간에 번갯불에 콩 구워 먹듯이 짜서 부실한 내용이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 “야당들은 공무원 증언 방식에 이견이 있다”며 “야당이 추경 처리에 임할 수 있도록 명분과 모양을 만들어달라. 부총리께서도 정치력을 발휘해달라”고 강조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이 26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이종구 바른정당 정책위의장을 만나 추가경정예산안 심사 및 국회 통과 관련한 대화에 앞서 악수하며 인사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김 부총리는 지난 12일에는 취임식도 미룬채 여의도 국회부터 찾아 국회의장단과 여야 지도부를 만나면서 “국회가 국민의 대표이니 의원님들을 존중하고 진정성 있게 잘 모시면서 겸손하게 소통하겠다”며 국회와의 소통과 협조를 강조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