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48일만에…文대통령 내일 첫 국무회의 주재

임명장 받은 장관 6명 이외 부처는 朴정권 각료 참석 예정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취임 후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다.

26일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 참석 차 28일 출국할 예정인 만큼 국정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해 달라고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문 대통령이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것은 취임 이후 48일 만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취임 15일 만에 첫 국무회의를 주재했고, 이명박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은 취임 8일 만에 국무회의를 처음 주재했다.

문 대통령의 국무회의 주재가 늦어진 것은 새 정부가 인수위 없이 급출발한 탓에 내각 인선이 지연된 때문이다.

때문에 새 정부 출범 이후 첫 국무회의를 비롯해 세 차례의 국무회의는 전 정권에서 임명한 유일호 전 경제부총리가 국무총리 권한대행 자격으로 주재했고, 이낙연국무총리가 지난달 31일 취임 이후 세 차례 주재했다.

현재까지도 김동연 경제부총리·강경화 외교부 장관·김부겸 행자부 장관·도종환 문체부 장관·김현미 국토부 장관·김영춘 해수부 장관 등 6명만 장관직에 취임했으며 나머지 각료는 국회 청문회를 기다리고 있거나 아직 후보자가 발표되지 않은상태다. 이에 따라 27일 문 대통령 주재 첫 국무회의는 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장관 6명을 제외한 나머지 부처 장관의 경우 전 정권에서 임명한 각료들이 국무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