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롬비아 호수서 150명 태운 유람선 침몰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콜롬비아 과타페의 한 호수에서 관광객 150여명을 태운 유람선이 침몰해 당국이 구조에 나섰다.

25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승객들을 태우고 엘 페뇰 호수를 건너던 4층짜리 선박 ‘알미란떼’가 알 수 없는 이유로 침몰했다.

사고 원인과 인명 피해 수준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탑승객 모두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대규모 인명 피해가 우려된다.

콜롬비아 안티오퀴아주 관계자는 “상황이 심각해 보인다”고 말했다.

구조된 승객들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일부 구조된 이들은 현지언론 인터뷰에서 “침몰한 유람선에 너무 많은 사람이 탄 것 같다”고 밝혔다.

과타페는 콜롬비아 제2의 도시 메데진에서 80㎞ 가량 떨어진 지역으로 유명 관광지다. 26일이 휴일을 앞두고 더 많은 관광객이 몰린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