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 패션’ 건국대 학생들, 여성복 브랜드 ’KU스튜디오‘ 론칭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건국대학교 의상디자인학과 3학년생 5명이 패션 브랜드 ‘KU 스튜디오(STUDIO)’를 론칭하고 올 봄여름(S/S) 콜렉션의 첫 작품 콘셉트로 ‘태극기’를 선보였다.

KU 스튜디오는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갤러리아 백화점 팝업 스토어에 입점하고 23일부터 본격적인 매장 판매를 시작했다.

KU 스튜디오는 건국대 의상디자인학과 3학년인 최누리(22ㆍ여), 이연주(22ㆍ여), 이예진(20ㆍ여), 문민우(21ㆍ여), 남청수(22) 등 5명의 학생이 모여 시작됐다.

패션 브랜드 ‘KU 스튜디오’를 론칭한 건국대 의상디자인학과 3학년 (좌측부터 시계방향으로) 이연주, 최누리 문민우 이예진 남청수 학생. [사진제공=건국대]

학생들은 패션 디자인의 기본을 ‘한국적 아름다움’에 두고 지난해 연말부터 첫 프로젝트 콘셉트로 ‘태극기’를 선정해 작업을 진행해 왔다. 태극기를 그대로 입는 것이 아니라 태극과 건곤감리 등 구성요소를 몸을 따라 흐르는 실루엣과 강한 컬러를 중심으로 형상화한 점이 특징이다.

최누리 양은 “우리 민족의 자긍심과 고유의 정체성을 담고 있는 태극기를 통해 그동안 잊고 지냈던 한국인의 얼과 정신을 되찾기를 바랐다”고 말했다.

학생들의 패션브랜드 론칭은 실무형 학과 수업의 영향도 컸다. 

KU 스튜디오가 봄여름 콜렉션으로 론칭한 첫 작품 콘셉트 ‘태극기’. [사진제공=건국대]

건국대가 산업연계교육 활성화 선도대학(프라임,PRIME) 사업의 하나로 추진한 ‘학과주도형 산업연계 역량강화 프로그램’에 의상다자인학과가 선정되면서 학생들은 브랜드 창업 실무 프로그램(KU Fashion Brand Incubating Project)을 진행했고, 이 프로젝트를 기회로 KU 스튜디오 학생들은 학교로부터 1000만원이 넘는 지원금을 받아 브랜드 론칭 기획과 디자인을 준비할 수 있었다.

새내기 디자이너들의 첫 브랜드 론칭에 많은 도움의 손길이 이어졌다.

특히 동문 선배이자 지도교수인 심상보 교수는 프로젝트 기획과 디자인 지도 뿐만 아니라 의상디자인학과 졸업 동문 가운데 패션업계에 몸담고 있는 선배들과의 연결고리가 됐다. 또 갤러리아 백화점 팝업스토어 입점 과정도 동문 선배들의 많은 도움을 받았다.

학생들은 “한국적 아름다움을 연구하고 디자인한 경험을 바탕으로 평창 동계올림픽처럼 세계적으로 한국을 알릴 수 있는 행사에서 아트디렉터로 참여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