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주사파 발언 논란에 정청래ㆍ하태경 비난

[헤럴드경제]홍준표 전 경남지사의 ‘주사파’ 발언에 대해 정치권 일각이 발끈하고 나섰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25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한물간 빨갱이 장사 계속 하면 보수 폭망한다”고 강력 비난했다.

하 의원은 “홍 전 지사 말대로 남북이 모두 주사파 천지면 홍 지사님 얼른 망명 가셔야죠”라고 말했다.

그는 “홍 전 지사가 또 다시 주사파 소동”이라며 “91년 박홍 (서강대) 총장이 쓰던 수법인데 26년이 지났는데도 진화가 없다”고 지적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도 이날 SNS에 “밥은 먹고 다니시냐”라며 비꼬았다.

정 전 의원은 “속상하다고 밥은 안 먹고 술만 드시는 건 아닌지. 요즘 부쩍 주사가 심하시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홍 전 지사는 이날 SNS에 “비록 이 나라가 주사파 운동권들의 세상이 되었어도 국민들은 깨어 있어야 한다”며 “우울한 6ㆍ25 기념일”이라고 발언했다.

그는 “자유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한 고귀한 희생조차 망각된 이 땅은 이제는 핵무기를 머리에 이고 사는 세상으로 변했다”며 “정치는 당파나 집단을 위해서 하는 것이 아니라 나라와 국민을 위해서 한다”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