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원대 김밥 실종…라면ㆍ떡볶이 분식물가 ‘껑충’

-김밥전문점 생산자물가 전년比 6.4%↑
-고가 프랜차이즈ㆍ계란값 상승 요인
-‘가볍게 한끼’ 메뉴 오름세, 서민 부담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출출할 때 가볍게 한끼 때우던 김밥, 라면 등 주요 분식 메뉴가 점점 비싸지고 있다.

2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분식 및 김밥전문점 생산자물가 지수가 130.14로 전년 동월대비 (122.33) 6.4% 올랐다.

서비스업 생산자물가는 일반 소비자들이 느끼는 물가와 흡사하다. 이 기간 생산자물가 총지수 상승폭(3.5%)의 두 배에 이른다.

중식(3.5%), 한식(2.4%), 일식(1.8%), 서양식(1.6%), 치킨전문점(1.6%) 등에 비해서도 상승폭이 훨씬 컸다. 

[사진=김밥, 떡볶이, 라면 등 주요 분식 메뉴의 물가지수가 상승했다]

특히 분식 및 김밥전문점 생산자물가 지수는 2년 전(117.0)에 비하면 11.2% 뛰어서 총지수 상승폭(0.4%)에 비해 눈에 띄게 높았다.

김밥과 떡볶이, 라면(외식) 품목별 소비자물가지수도 껑충 뛰었다. 지난달 김밥과 떡볶이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각각 8.6%, 2.7% 올랐다. 라면(외식)은 4.8% 상승했다. 이 기간 전체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은 2.0%이다.

서울시 물가조사에 따르면 올해 5월 26개 식당에서 김밥 평균 가격은 2140원을 기록했다.

가장 비싼 곳은 3000원(4개 식당), 가장 싼 곳은 1500원이었다. 과거 김밥집의 대표 기본메뉴였던 1000원짜리 김밥은 없었다. 조사 대상이 한정적이긴 하지만, 전반적 김밥 자체의 기본가가 오른 것이다. 지난해 5월에 조사한 22개 식당 김밥 평균가는 2060원이다.

2년 전 45개 식당 평균 김밥 가격은 1800원이었다. 가장 비싼 김밥은 2500원, 절반 이상인 25개 식당에서 1000원대에 판매했다.

분식집 물가 상승에는 고가 프랜차이즈 분식집 등장이나 AI(조류인플루엔자)로 인한 계란값 오름세, 라면 소비자 판매 가격 상승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도 간단한 한끼를 책임지던 메뉴들도 줄줄이 오름세다. 볶음밥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에 비해 3.6% 상승했고 자장면(2.8%), 칼국수(2.6%), 냉면(2.5%), 김치찌개백반(2.5)%, 된장찌개백반(2.4%)도 뛰었다. 탄산음료는 5.8%, 소주는 4.9% 작년보다 올랐다. 또 직장인들의 구내식당 식사비(3.0%)도 올라 서민 식사비 부담이 날로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