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올해 첫 쇼핑객, 100원이면 충분해요”

-11번가 ‘웰컴딜’ CU편의점 5000원이용권이 100원
-1만원 이상 구매시 최대 50000원 할인권도 발급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SK플래닛(사장 서성원) 11번가는 신규-휴면고객을 대상으로 ‘CU 편의점 5000원 이용권’을 단돈 100원에 이용할 수 있는 ‘100원 딜’ 이벤트를 오는 30일까지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또 1만원 이상 구매 시 최대 5000원까지 할인받을 수 있는 ‘50% 할인쿠폰’도 발급한다.

2017년 11번가 결제이력이 없는 고객이면 누구나 ‘100원 딜’ 혹은 ‘50% 할인쿠폰’ 중에 선택해 사용할 수 있다.


‘CU 편의점 100원 딜’은 국내 최대 편의점과의 제휴를 통한 98%에 달하는 할인 혜택으로 알뜰한 모바일 엄지족들의 관심이 뜨거울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 CU 편의점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유효기간은 발급 후 1년이다. ‘모바일 e쿠폰’ 형태로 발급돼 이용과 보관이 간편하다.

또 ‘2017년 첫 구매 50% 할인쿠폰’을 선택할 경우 1만원 이상 구매 시 최대 5000원까지 할인이 되는 쿠폰을 제공 해준다. 쿠폰 발급 후 6월 30일까지 사용 가능하다.

터치 한번만으로 쇼핑 채널을 쉽게 바꿀 수 있는 온라인 쇼핑환경에서 잠재고객을 유치하는 것은 이커머스 업체가 주목하는 중요한 과제로 떠올랐다.

11번가 관계자는 “신규고객들의 만족스러운 첫 쇼핑경험은 재구매, 재유입과 직결됨과 동시에 미래의 충성고객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발판이 되기 때문에 신규-휴면고객 활성화에 적극 힘을 쏟고자 ‘웰컴딜’을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11번가는 지난 5일부터 실시한 1차 ‘웰컴딜’을 통해 ‘빽다방 아이스 아메리카노 1 1 교환권’을 100원딜로 내놨다. 2주간(2017년6월5~18일) 11번가 사이트에 접속해 ‘웰컴딜’ 쿠폰을 발급받은 2017년 첫 구매고객은 5만3000여명에 달했다. 이를 통해 웰컴딜 프로모션이 11번가에 첫 방문한 신규고객 및 오랫동안 11번가 방문을 쉬었던 휴면고객들의 재유입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평가됐다.

SK플래닛 11번가 김문웅 비즈본부장은 “이커머스 시장의 고객 모시기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앞으로도 고객등급별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며 만족스러운 쇼핑환경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며 “기존 충성고객들의 니즈를 놓치지 않으면서도 신규 고객을 확대하고 휴면 고객과 미래 잠재고객들의 구매욕을 자극하는 데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