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0~80년대 팝음악 인기 DJ 박원웅 씨 별세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1970, 80년대 팝음악 유행을 이끌었던 국내 1세대 DJ 박원웅(77) 씨가 24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고인은 1967년 MBC 음악 프로듀서로 입사한 후 ‘별이 빛나는 밤에’와 ‘밤의 디스크쇼’ 등의 라디오 음악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인기를 끌었다. 


DJ 박원웅의 명성이 높아지자 프로그램 제목이 ‘박원웅과 함께’로 바뀌었다. 그러다 1993년 ‘골든디스크’를 마지막으로 22년간의 DJ 생활을 마감했다. 고인은 방송 기록 횟수 5400여회라는 기록도 세웠다. 강변가요제도 고인의 기획으로 탄생했다.

빈소는 서울 역삼동성당 장례식장 요셉관 1호실, 발인은 27일 오전 9시 반. 02-553-0820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