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최고 40㎜ 비, 폭염 누그러질 것

[헤럴드경제]전국이 26일 대체로 흐리고 가끔 비가 오면서 폭염도 누그러질 것으로 전망된다.

25일 오후 중부, 영남 일부 소나기가 내린 가운데 26일은 최고 40㎜까지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당국은 예상하고 있다.

전날 오후부터 이날 밤까지 예상 강수량은 서울과 경기도, 강원 영서, 충청남도, 전라도는 10∼40㎜, 경상도, 강원 영동, 충청북도, 제주도와 서해5도는 5∼30㎜다.

서해상에 위치한 저기압의 영향으로 비가 내렸다 그쳤다 하고, 지역별 편차가 클 할 전망이며 제주도는 장마전선으로 인한 장맛비로 분석된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낮 최고기온은 22∼28℃로 평년과 비슷하고 전날보다는 다소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27~28℃로 낮 더위가 주춤하고 아침기온은 20℃를 웃도는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비가 오는 지역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ㆍ번개가 칠 것으로 보여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신경 써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에서 ‘보통’으로, 오존 농도도 ‘보통’ 수준으로 전망된다.

전 해상에 짙은 안개가 끼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먼바다 0.5∼1.0m, 남해 먼바다 0.5∼1.5m, 동해 먼바다 0.5∼2.0m로 일겠다.

전국의 장맛비는 다음 주말쯤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