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계열 女 핸드볼팀 정규리그 첫 우승

- “딥 체인지 2.0 자신감 불어 넣는 계기 될 것”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SK이노베이션 계열 핸드볼 팀이 창단 후 첫 정규리그 1위에 올랐다. SK이노베이션 측은 이번 우승이 전사적 차원에서 추진중인 ‘딥체인지 2.0’ 의 자신감을 불어 넣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SK루브리컨츠 핸드볼팀인 슈가글라이더즈가 2017 SK핸드볼코리안리그 대구 경기를 통해 남은 경기와 관계없이 올 시즌 정규리그 최종 1위를 확정했다고 26일 밝혔다. 

SK루브리컨츠 여성 핸드볼 팀인 슈가글라이더즈의 김은아 선수가 상대 팀을 제치고 골을 넣고 있다.
SK루브리컨츠 계열 여성 핸드볼팀 슈가글라이더즈가 창단 후 첫 정규 리그 우승을 거뒀다.
SK루브리컨츠 계열 여성 핸드볼팀 슈가글라이더즈가 창단 후 첫 정규 리그 우승을 거뒀다.

2012년 팀 창단 후 첫 정규리그 우승을 거두면서 슈가글라이더즈는 챔프전에 직행하게 됐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전 구성원들은 강한 체력을 기반으로 한 격한 운동에서 여자 선수들이 보여 준 패기와 자신감을 보고 배워왔다”며 “핸드볼의 성공이 ‘딥체인지 2.0’의 성공이라고 생각하고 응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K그룹은 대한핸드볼협회의 회장사를 맡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