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6’이변 속출.. 페노메코, 보이비, 이그니토가 벌써 탈락하다니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Mnet ‘쇼미더머니6’에서 이변과 반전이 속출했다. 14일 방송된 3화에서 모두의 예상을 뒤엎는 1:1 배틀 결과들이 공개되며 연속해서 이변이 나왔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옥의 불구덩이’ 2차 예선을 통과한 70명의 래퍼들이 ‘1:1 배틀 랩 미션’을 펼치는 내용이 그려졌다. 이번 3차 예선은 지난 시즌과 달리, 래퍼들이 자신을 포함한 70명 래퍼들의 실력을 점수로 평가하고, 래퍼들끼리의 성적표를 펼쳐준 채 자신이 이길 수 있는 상대를 지목하게 했다. 두 사람 중 한 명은 무조건 떨어져야만 하는 잔혹한 룰 앞에 래퍼들은 어느 때보다 살아남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먼저 1세대 래퍼들의 화려한 귀환을 선보인 피타입, 디기리의 대결이 눈길을 끌었다. 2차 예선에서 부족한 모습을 보여 논란을 낳았던 디기리는, 그 실력에 대한 의심을 씻어낼 만큼 훌륭한 무대를 선보였다. 피타입 역시 귀에 쏙쏙 박히는 가사와 노련한 매너로 ‘1세대의 위엄’을 증명했다. 이에 프로듀서들은 “숙련된 모습이었다”며 환호로 화답했고, 동점 결과가 나와 한차례의 재대결 끝에 피타입의 합격을 선언해 디기리는 아쉽게 탈락했다.

우원재와 이그니토의 대결에서도 예상치 못한 상황이 펼쳐졌다. 혜성처럼 등장한 ‘신예 악마 래퍼’ 우원재가 ‘원조 악마 래퍼’ 이그니토를 꺾고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게 된 것. 이그니토는 독보적인 음색과 리듬감으로 청중을 사로잡았고, 우원재는 누구도 따라 할 수 없는 자신만의 스타일과 감정선을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둘은 프로듀서 지코가 “진짜 레전드 영상이다”라고 할 정도로 팽팽한 대결을 펼쳤으나, 한 번의 동점 이후 다시 한 번 선보인 무대를 통해 우원재가 승리를 거머쥐게 됐다. 

또 이날 단연 충격이었던 것은 강력한 우승후보로 점쳐졌던 페노메코의 탈락이었다. 페노메코는 안전한 상대를 고르기 위해 여성 래퍼 에이솔을 랩 배틀 상대로 지목했고, 프로듀서들을 포함한 대부분이 페노메코의 압승을 예상했다.

하지만 에이솔은 보란 듯이 엄청난 ‘폭격 랩’을 쏟아내며 놀라운 실력으로 프로듀서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에이솔이 될대로 되라고 했지만 사실은 배수의 진을 치자 무서운 힘이 나왔다. 프로듀서들은 또 한 번 장고 끝에 에이솔에게 합격을, 페노메코에게 탈락을 선언했다. 우승을 넘보던 강력한 후보의 아쉬운 탈락이자, 새로운 실력자의 놀라운 발견이었다.

또 다른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보이비 역시 충격적인 탈락을 맛봐야 했다. 보이비는 “2차 예선장면이 잘 기억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블랙나인을 랩 배틀 상대로 지목했으나, 그는 2차 예선에서 올 패스를 받았던 이번 시즌의 다크호스였다. 두 사람은 우열을 가리기 힘든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수준급의 무대로 호응을 이끌어냈다. 심사위원은 오랜 고민 끝에 블랙나인에게 합격을 안겨, 반전 결과로 시청자들을 다시 한 번 놀라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업타운의 멤버였던 매니악은 마이크로닷을 눌렀고 킬라그램은 케이준을 각각 누르고 다음 단계로 진출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블랙나인 정말 멋있었다. 제일 잘했다”, “우원재, 이그니토 진짜 말도 안 되는 무대, 레전드 오브 레전드다”, “와, 페노메코, 보이비, 이그니토가 탈락하다니”, “아쉬운 탈락자 너무 많다”, “디기리가 절치부심의 마음으로 좋은 무대를 보여줬는데 아깝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이날 시청률은 평균 2.2%, 최고 2.7%를 기록했으며, 프로그램 주요 타깃층인 남녀 15~34세 층으로부터 동시간대 1위 자리를 이번 주에도 놓치지 않았다.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장면은 피타입과 디기리의 1:1 배틀 결과 발표 직전이었다. (닐슨/유료플랫폼 / 전국 기준)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