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6’ 에이솔, 우승후보 페노메코 꺾었다…이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쇼미더머니6’ 3차 예선에서 래퍼 에이솔이 강력한 우승 후보 페노메코를 꺾는 이변을 연출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엠넷 ‘쇼미더머니6’에서는 3차 예선 1대1 배틀이 진행됐다. 2차 예선에서 합격한 70명의 참가자가 경쟁을 벌였다.

3차 예선은 랜덤으로 추첨된 래퍼가 대결 상대 지목할 수 있으나, 래퍼 자체평가 결과 자신과의 1대1 배틀에서 이길 수 있다고 한 래퍼에 한해 지목 가능하도록 룰이 바뀌었다. 


이날 페노메코는 에이솔을 지목했다. 이유에 대해 “남은 사람들 중 인지도가 제일 낮았다. 제일 만만했다”고 답했다.

“될 대로 되라 하며 올라왔다”던 에이솔은 강렬한 폭격랩으로 좌중을 놀라게 했다.

결과는 에이솔의 승리였다. 프로듀서들은 “둘 다 반전이었다”며 “앨범 내도 되겠다”고 극찬했다. 그러면서 “두 친구 다 붙었어야 한다”며 아쉬워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