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탈출’, 여섯 청춘 좌충우돌 생애 첫 독립일기 ‘풋풋’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tvN ‘둥지탈출’이 15일 첫 방송됐다. 박상원, 박미선, 강주은, 이종원, 김혜선, 국회의원 기동민 등 부모들과 함께, 생애 첫 독립을 경험하게 된 이들의 자녀 6인 박지윤, 이유리, 최유성, 이성준, 최원석, 기대명이 소개됐다. 부모의 품을 벗어나 둥지탈출을 선언한 6명의 청춘들은 낯선 땅 네팔에서 독립생활을 시작했다. 이들의 좌충우돌 생애 첫 독립일기는 시청자들에게 풋풋함과 신선한 웃음을 안겼다.

“아빠를 닮아 낯을 가린다”는 박미선 딸 이유리, 아빠 기동민이 “뭐든 딱 안 죽을 만큼만 한다”고 생각하는 아들 기대명, 아빠 이종원이 “자기가 다 컸다고 생각한다”고 소개한 막내 이성준 등 개성 강한 청춘들이 출연했다. 또 배우 박상원을 딸 바보로 만든 예쁜 딸 박지윤, 아빠 최민수의 카리스마를 쏙 빼 닮은 최유성, 엄마 김혜선의 걱정보다 훨씬 믿음직스러운 아들 최원석도 통통 튀는 매력을 뽐냈다.


청년독립단의 여행 목적지는 네팔 포카라의 품디붐디 마을이다. 제작진은 아이들에게 최소한의 경비만 지급해주고, 이들의 자립사회에 개입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전했다. 늦은 밤이 되어서야 네팔에 도착한 이들은 첫 날 하룻밤 묵을 숙소를 찾는 일부터 쉽지 않았다. 몰아치는 비바람과 으슥한 골목 어귀를 뚫고 안락한 보금자리를 찾아낸 일등공신은 김혜선의 아들 최원석이었다.

모두의 걱정과 달리 아늑한 숙소를 찾아낸 원석의 활약에 아이들은 그를 ‘갓원석’이라고 부르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를 지켜본 김혜선은 아들의 대견한 모습을 자랑스러워하면서도 그 동안 엄마로서 챙겨주지 못했던 것에 미안해하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마음을 찡하게 했다.

품디붐디 마을로 향하던 아이들은 택시와 버스 중 교통수단을 선택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버스가 하루에 4대 밖에 오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들은 아이들은 택시를 선택했다. 하지만 편안함도 잠시, 길이 험해 더 이상 택시로 가지 못하는 난관에 부딪혔다. 여섯 청춘은 결국 무거운 배낭을 메고 하염없이 산길을 걸었다. 택시를 타자고 주장했던 기대명은 친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하며, 지친 친구들을 뒤에서 밀어주고 특유의 긍정적인 리더십으로 아이들에게 힘을 불어넣어 줬다. 힘든 산행 끝에 여섯 명 모두 포기하지 않고 숙소에 도착하자 부모들은 크게 환호했다. 그 동안 몰랐던 아이들의 반전모습을 발견한 부모들은 방송 내내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아이들을 지켜보는 부모 출연자들의 리얼한 리액션은 시청자들에게 끊임없는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시청률은 평균 4.1%, 최고 5%를 기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