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에 군사회담 제안 조율중…‘베를린 구상’ 추진

- 北 “정치군사적 대결상태 해소” 언급…회담 응할 가능성도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정부가 이번 주 북한에 상호 적대 행위 중지를 위한 군사회담을 제안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당국자는 16일 “북한의 어제 베를린 구상에 대한 첫 반응 등을 고려해 북한에 회담을 제안하는 방안을 부처 간에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일 독일에서 밝힌 한반도 평화구상인 이른바 ‘베를린 구상’에서 휴전협정 64주년인 7월 27일을 기해 “군사분계선(MDL)에서의 적대 행위를 상호 중단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정부는 통일부와 국방부가 중심이 돼 문 대통령의 이런 제안을 북한과 협의하기 위해 이번 주에 군사실무회담 개최를 제안하는 방안을 최종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특히 북한이 전날 노동신문 개인필명 논평을 통해 내놓은 ‘베를린 구상’ 첫 반응에서 ‘정치군사적 대결 상태 해소’를 남북관계의 첫발이라고 주장한 점에 주목하고 있다.

북한은 논평에서 “제2의 6ㆍ15시대로 가는 노정에서 북과 남이 함께 떼여야 할 첫 발자국은 당연히 북남관계의 근본문제인 정치군사적 대결 상태를 해소하는 것”이라고 밝혀 우리가 회담을 제안하면 이에 응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도 나온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북한의 주장은 문 대통령이 제안한 ‘적대 행위 상호 중단’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부는 또 문 대통령이 제안한 10월 4일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도 조만간 제안할 방침이다.

북한은 전날 논평에서 “북남사이의 체육문화교류나 인도주의적 협력사업들을 부정하지 않는다”고 했지만, 여전히 작년에 귀순한 탈북 여종업원 12명 송환 문제를 언급해 전망이 밝지만은 않다는 분석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