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정책, 정국 ‘뜨거운 감자’로 부상하나

-보수 야당 “직ㆍ간접 종사자 30만명 직업 잃을 수도”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보수 야당이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졸속으로 추진되고 있다며 연일 반대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특히 보수 여당은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정부가 탈원전으로 직ㆍ간접적인 종사자 30만명이 일자리를 잃을 상황을 초래할수 있다고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자유한국당 정태옥 원내대변인은 “한국전력공사가 지분 100%를 보유한 공기업 특성상 한수원은 정부 입김에 크게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한수원이 이사회를 열어 신고리 5, 6호기 건설 일시중단을 결정한 것은 권력의 눈치를 본 것”이라고 논평했다. 


신고리 원전 5, 6호기 건설 발주처인 한수원은 정부와 국책은행인 산업은행이 지분 51%를 보유한 한국전력공사의 발전 자회사다.

정 대변인은 “원전에 직ㆍ간접적으로 종사하는 사람이 30만명이다. 일자리를 만들겠다면서 30만명이 일자리를 잃을 수도 있다“고 비판했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은 ”어렵게 갈등이 진화된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는 오히려 새로운 불씨로 갈등을 야기하고 원전 문제는 절차도 무시한 채 왜 이렇게 급하게 추진하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