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외교자문 중책 조 前 대사 국립외교원장으로…8명 차관급 인사 발표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문재인 대통령의 외교안보자문그룹으로 활동, 외교ㆍ안보라인에서 줄곧 하마평에 올랐던 조병제 전 말레이시아 대사가 17일 국립외교원장으로 임명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조 신임 국립외교원장을 비롯, 차관급 8명을 인사 발표했다.조 신임 원장 외에 시민단체 활동 이력의 김재현 신임 산림청장이나 3사관학교 출신으로 현재 민간기업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기찬수 신임 병무청장 등이 포함됐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신임 조달청장으로 박춘섭 현 기획재정부 예산실장을 임명했다고 발표했다. 충북 단양 출신인 박 신임 조달청장은 행시 31회를 거쳐 기획재정부에서 대변인, 경제예산심의관, 예산총괄심의관 등을 거친 정통 관료다. 

기 신임 병무청장은 경남 김해 출신으로 국군기무사령부에서 1처장, 참모장, 부군단장 등을 역임했다. 3사관학교 13기 출신으로 현재 대명에너지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기찬수 신임 병무청장

전남 담양 출신의 김 신임 산림청장은 현재 건국대 산림조경학과 교수를 재직 중이다. 특히 그는 시민단체인 희망제작소 부소장 이력을 가진 시민단체 출신 인사다. 희망 서울 정책자문위원회에서 경제ㆍ일자리 분과위원장을 거쳤고, 현재엔 교수직 외에 생명의 숲 국민운동 운영위원장도 겸임하고 있다. 

김재현 신임 산림청장

라승용 신임 농촌진흥청장은 전북 김제 출신으로, 농촌진흥청 연구정책국장, 국립농업과학원장, 농촌진흥청 차장 등을 거쳐 현재 전북대 원예학과 석좌교수를 맡고 있다.

남재철 현 기상청 차장은 신임 기상청장으로 인사 발령이 났다. 경북 안동 출신의 남 신임 기상청장은 기상청에서 기상산업정보화국장, 국립기상과학원장, 수도권기상청장 등을 거치며 관련 분야 전문성을 쌓았다. 

조 신임 국립외교원장은 외교부에서 북미국장, 대변인, 한미안보협력 담당 대사 등을 역임했다. 그는 문 대통령 대선 당시 외교자문그룹인 국민아그레망 간사로 활동했고, 새 정부 출범 후에도 관련 테스크포스(TF)를 이끄는 등 중책을 맡아왔다. 

조병제 신임 국립외교원장

오동호 신임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은 행시 28회 출신으로 현 인사혁신처 소청심사위원회 상임위원을 맡고 있으며, 배기동 신임 국립중앙박물관장은 현재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이사장, 한양대 문화인류학과 석학교수 등을 겸임 중이다.

한편, 이날 인사에는 면세점 부당 선정 의혹, 방산비리 의혹 등으로 검찰 수사에 돌입한 관세청장이나 방위사업청장 등이 포함되지 않았다. 민감성을 고려, 후속 인사에 한층 신중을 기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