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적대행위 중지 위한 군사당국회담 열자”…北에 전격 제의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21일 개최하자”
-서해지구 군통신선 통한 답변 회신 촉구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국방부는 17일 북한에 오는 21일 판문점에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개최할 것을 제의했다.

서주석 국방차관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군사분계선에서 일체의 적대행위 중지를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 개최 제의’라는 제목의 발표문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헤럴드경제DB사진]

서 차관은 “지난 6일 우리 정부는 휴전협정 64주년이 되는 7월27일을 기해 남북이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해 남북간 긴장을 완화해 나갈 것을 제안한 바 있다”며 “이 제안에 대한 후속조치로 국방부는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한다”고 밝혔다.

서 차관은 이어 “북측은 현재 단절돼 있는 서해지구 군통신선을 복원해 우리측 제안에 대한 입장을 회신해주기 바란다”며 “북측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헤럴드경제DB사진]

국방부의 남북 군사당국회담 제의는 문재인 대통령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독일을 방문했을 때 휴전 협정일에 남북 간 적대행위를 중단하자고 밝힌 ‘베를린 선언’의 후속조치다.

남북 군사회담은 지난 2014년 10월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군사당국자 간 접촉을 끝으로 중단된 상태다.

북한이 남측의 제의를 수용해 남북 군사회담이 열리면 약 2년여만에 남북의 군 당국자들이 다시 만나게 된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