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부동산투기 대대적 단속…경찰, 전국으로 확대 검토

[헤럴드경제=이슈섹션]분양권 불법 전매 등 서울 강남지역 아파트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경찰이 대대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7일 주택법을 어긴 혐의로 부동산 업자 수십 명을 불러 조사하는 등, 지난달부터 서울 강남지역 투기 움직임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특히 이동식 중개업소인 이른바 ‘떴다방’을 운영하며 분양권을 불법으로 거래하는 중개업자들에 대한 집중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국토교통부의 부동산 투기 억제책을 지원하는 측면에서 수도권과 강남지역은 물론 투기 단속을 전국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