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재벌 총수일가 일감몰아주기, 직권조사 계획”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45개 재벌의 내부거래를 분석한 결과 총수 일가 일감 몰아주기 혐의가 꽤 많이 드러났다”며 “가을 이전에 직권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겨레신문은 17일 재벌의 일감 몰아주기 규제 강화를 대선공약으로 제시한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이후 공정위가 본격 조사에 나서는 것은 처음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또 일감 몰아주기는 총수 일가가 막강한 지배력으로 회사 이익을 빼돌리는 행위로, 재벌의 경제력 집중을 심화시키고 중소기업의 사업 기회를 막는 등 폐해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한겨레신문은 또 김상조 위원장이 대기업 갑질 근절과 관련해 최근 소프트웨어 제작 위탁 분야의 부당 하도급 혐의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고, 7월말부터 대리점 분야에 대한 실태점검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