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디바’ 양수경, 데뷔 27년만에 단독 콘서트 ‘초대’ 개최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지난해 17년 만에 신곡 앨범을 발매하며 20여년 만에 국내활동을 시작했던 양수경이 꿈에 그리던 단독 콘서트를 갖는다.

소속사 측은 “양수경씨가 오는 9월 9일,10일 양일간에 걸쳐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27년 만에 단독 콘서트를 갖는다.”라고 17일 밝혔다.

티켓 오픈 전 양수경의 콘서트 개최 소식이 SNS를 통해 전해지면서 그의 팬카페 회원들은 물론 평소 양수경의 공연을 갈망해왔던 팬들로부터 티켓 구매문의는 물론 축하와 응원의 글이 이어지고 있다. 


양수경은 이번 콘서트에서 오늘의 자신을 있게 해 준 ‘사랑은 창밖에 빗물 같아요’, ‘이별의 끝은 어디인가요’ ‘사랑은 차가운 유혹’ 등 90년대 히트곡은 물론 ‘사랑바보’ 등 지난해 발매한 앨범 수록곡 등 2시간에 걸쳐 총 20여곡을 선물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콘서트를 위해 레퍼토리 전곡을 하광훈 작곡가가 세련되면서 고급스럽게 편곡했다는 후문이다.

양수경은 콘서트에 앞서 초대의 글을 통해 “오랫동안 웅크리고 있던 꽃망울을 펼치고 새롭게 피어날 그 순간에 여러분과 함께이고 싶습니다”라며 콘서트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양수경은 지난해 KBS2 ‘불후의 명곡’ 양수경 특집으로 20여년 만에 방송에 모습을 드러낸 이후 KBS1 ‘콘서트7080’ 양수경 컴백쇼 70분 특집, KBS1 ‘열린음악회’, MBC DMC페스티벌 ‘레전드 토토가’ 등 굵직굵직한 음악프로 무대에 올랐을 뿐 아니라 SBS 예능프로 ‘불타는 청춘’에서는 숨겨놓았던 예능감을 발산해 시청자들로부터 호평을 이끌어 냈다.

한편 오는 9월일(19시), 10일(17시) 양일간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120분간 펼쳐지는 양수경의 단독 콘서트 ‘초대’ 티켓은 17일 오후 4시 오픈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