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수엘라 개헌 투표서 총격…1명 사망·4명 부상

-정부 개헌 추진에 반발, 야권 독자투표 실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베네수엘라에서 16일(현지시간) 실시된 개헌 찬반 투표 도중 총격이 발생해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AP,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 서부 카티아의 한 교회에 설치된 투표소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몰려든 인파가 쏜 총에 61세 여성 1명이 사망하고 4명이 부상했다.

카티아는 전통적으로 친정부 성향이 강한 지역이다.

[사진제공=EPA]

야당 소속인 카라카스의 카를로스 오카리스 시장은 “카르멘 교회 밖에서 친정부 성향의 불법 무장단체가 투표 인파를 공격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사건을 조사 중이다.

TV와 온라인에 공개된 영상에는 오토바이를 탄 사람들이 몰려오고 총성이 들리자 시민들이 비명을 지르며 피신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야권 연합은 오토바이 떼가 정부와 연계된 무장단체라고 비난했다.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은 사건 발발 1시간 후이자 투표가 종료된 오후 4시에 TV를 통해 성명을 발표했다. 그는 이번 사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야권을 향해 폭력 행위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마두로 대통령은 “평화로 복귀, 헌법을 존중하며 마주앉아 대화를 시작할 것을 야당에 요구한다”며 “평화의 대화를 위한 새로운 회담을 시작하자”고 말했다.

이번 투표는 우파 야권 연합 국민연합회의(MUD)가 독자적으로 추진했다.

오는 16일 정부가 추진하는 제헌의회 의원 선출에 대한 찬반을 묻는 것으로, 법적인 효력은 없지만 개헌으로 정국 혼란을 돌파하려는 정부에 맞서 그 정당성을 묻겠다는 것이다.

야권은 베네수엘라 안팎에서 치러진 이번 투표에 710만 명 이상이 참가해 반대표를 던졌다고 밝혔다.

베네수엘라 여론조사업체 다타날리시스에 따르면 이날 투표에 참여한 이들의 약 70%가 제헌의회 구성에 반대한 것으로 잠정 조사됐다.

베네수엘라에서는 지난 4월부터 마두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가 이어지면서 최소 93명이 숨지고 1500명이 다쳤다.

pin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