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국방 “6ㆍ25 이후 최고 안보위기”…합참 초도순시

-“軍, 강력한 힘 뒷받침돼야 정부 노력 성과”
-“국방개혁, 대통령 통수지침이자 국민 요구”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송영무 국방부장관은 17일 합동참모본부 초도순시에 나선 자리에서 현재 안보상황을 6ㆍ25전쟁 이후 최고의 안보위기로 규정하고 국방개혁을 통한 군의 강력한 뒷받침을 주문했다.

송 장관은 이날 오전 합참을 방문해 “지금 한반도 안보상황은 6ㆍ25 이후 최고의 안보위기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위중하다”며 “이 위기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정부는 다각적인 노력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영무 국방부장관(오른쪽)은 17일 오전 합동참모본부 초도순시에서 국방개혁의 성공요인과 핵심방향을 제시했다. 송 장관이 이순진 합참의장과 함께 합참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제공=국방부]

이어 “우리 군의 강력한 힘이 뒷받침 될 때 정부의 노력도 성과를 거둘 수 있음을 명심해야한다”며 “국방개혁을 통해 ‘유능한 안보, 튼튼한 국방’을 구현하는 것은 대통령의 통수지침이자 국민의 요구”라고 강조했다.

또 “후대를 위해 새로운 국군을 건설한다는 각오로 환골탈태해야 한다”면서 국방개혁의 성공요인과 핵심방향을 제시했다.

송 장관은 국방개혁의 성공요인으로는 국민공감과 군 스스로의 자각을 꼽았다.

그는 “이를 통해 새로운 전쟁 패러다임에 부합하는 작전계획 및 전투수행방법을 수립하고, 이를 구현할 수 있는 군 구조와 전력구조를 새롭게 검토해서 만들어 나가는 것이 국방개혁의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송 장관은 아울러 무더위와 장마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경계근무를 비롯해 자기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국군장병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