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정훈 “한가인 주량? 취한 모습 본적 없어”

[헤럴드경제=이슈섹션]연예계 대표 ‘사랑꾼’ 배우 연정훈이 아내 한가인의 남다른 주량을 공개했다.

연정훈은 16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서 스페셜MC로 출연해 “(아내가) 취한 모습을 한 번도 본 적이 없다”며 한가인의 ‘주당’ 면모를 가감없이 드러냈다.

그는 “한가인은 취하면 어떤 스타일이냐”는 MC들의 질문에 이 같이 말하며 “예전에 같은 작품에 출연했을 때 한가인에게 마음이 있어 회식 자리에 빠지지 않고 참석했는데 늘 끝까지 버티지 못하고 제가 먼저 집에 갔다. 술로 꼬시려고 해도 안 됐다”고 우스갯소리를 했다.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영상 캡처.]

그러면서 “연애 시절에 가족끼리 식사하면 저는 취하고 저희 아버지(배우 연규진)와 아내가 대작할 정도였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이에 MC들은 연정훈의 주량이 소주 3병이 넘는다는 점에 근거, “한가인의 주량이 소주 5병 이상이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으며 웃음을 자아냈다.

연정훈은 “아내는 술을 거의 끊다시피 했다. 요즘은 기념일이나 특별한 날에만 먹는다”며 “아기를 낳으려 몸을 깨끗하게 만들겠다고 결심한 뒤 아내가 채식과 절주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날 연정훈은 한가인에 대해 “현명한 와이프인 것 같다”며 “저희 부모님한테는 더 딸 같은 며느리다. 저희 어머님하고 비슷한 성격이다. 결혼 전에는 오히려 저보다 더 친했다”며 결혼 13년차 ‘사랑꾼’ 면모를 과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