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플란트 해외영토 확장전략 통했다

고령인구 늘고 신흥국 소득 증가
향후 5년간 연 8.2% 성장 전망
中·이란 기반 다진 ‘성장 날개’

우리 임플란트 업계가 다시 한 번 ‘퀀텀점프(Quantum Jump·대약진)’의 발판을 마련했다. 외국계 대기업의 공고한 과점체제 속에서도 꾸준히 해외사업 확장에 집중해온 결과다. 세계 임플란트 시장이 향후 5년간 연평균 8.2%씩 고속성장할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중국·이란 등 신규시장의 수요를 대거 확보할 수 있을 전망이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오스템임플란트, 디오, 덴티움 등 임플란트 업체의 해외사업이 활기를 띠고 있다. 치아가 없는 ‘무치악’ 상태의 고령 인구가 지속해서 늘고 있는데다, 신흥국의 소득수준이 향상으로 임플란트 시술이 점차 보편화하고 있어서다.

실제 시장조사기관 MRG의 조사 결과 2017년 현재 43억 8000만달러 규모인 세계 임플란트 시장은 매년 8.2%씩 성장해 5년 뒤인 2023년 70억 3000만 달러까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이란, 브라질 등 아시아·남미 신흥국이나 독일, 스페인 등 유럽 선진국이 주요 성장판이다. 특히 중국의 임플란트 시장 규모는 아직 전체 인구 대비 규모가 매우 작은 1억 2000만달러 수준으로, 연평균 성장률이 세계 평균의 2배 이상(19.5%)에 달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중국 임플란트 시장의 2023년 예측 규모는 4억 3000만달러다.

이에 따라 우리 임플란트 업계의 성장 속도도 빨라졌다. 먼저 오스템임플란트는 해외사업 호조에 따른 수익성 개선이 전망된다.

오스템임플란트는 과거 12% 이상이었던 영업이익률이 해외사업 적자로 지난해 말 9.9%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올해는 중국과 미국을 중심으로 해외법인이 수익을 내기 시작하면서 영업이익률을 11%대까지 회복(올해 예상매출 3920억원, 영업이익 430억원) 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디오는 중동시장을 선제적으로 개척했다. 디오는 대리점 비중을 줄이는 대신, 각국의 상위 치과 유통업체와 조인트벤처(JV)를 설립하는 식으로 해외사업을 확장 중이다. 설립 초기부터 안정적으로 이익을 낼 수 있는 구조다. 특히 이란 사업 파트너인 ‘Afrand Atlas’의 높은 시장점유율에 따라 올해 매출 940억원, 영업이익 280억원을 기록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슬기 기자/yesyep@

Print Friendly